도서구입

도서구입

집은 그리움이다

인문학자와 한옥 건축가의 살고 싶은 집 이야기

 

저자 최효찬김장권 | 쪽수 396| 판형 165×225(크라운판 변형) | 19,000

분야 인문교양 > 집 이야기 / 인문예술 > 건축일반 > 교양

ISBN 978-89-5906-511-0 03610 | 출간일 20181221

 

2018년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출판사 서평

집을 위한 인문학

집은 우리의 최초의 세계다

집은 단순히 거주하는 공간이 아니라 인간의 성장사와 함께하는 공간이다. 집이 인간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영혼을 따뜻하게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는 이 자취방에서 저 자취방으로, 이 빌라에서 저 빌라로, 이 아파트에서 저 아파트로 옮겨다니며 살아왔다. 한곳에서 오랫동안 거주하는 정주(定住)의 삶이 아니라 초원의 목동처럼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유목(遊牧)의 삶을 살아왔다. 인간의 성장사가 여러 집에서 살았던 흔적들을 모자이크하듯이 구성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우리는 유목민처럼 여러 집을 전전하면서 우리가 갖고 있던 삶의 기억들을 축적하지 못하고 흩날려버렸다. 집에 대한 추억과 그리움도 모두 가뭇없이 사라졌다. 집이 사람들과 교류하는 공간이 되지 못했으며, 인문학의 향기가 피어나지 못했다. 그렇다면 21세기 노마드 시대에 정주의 삶은 가능한가? 또 인간에게 집은 무엇인가? 집은 인간의 영원한 노스탤지어인가?

프랑스 철학자인 가스통 바슐라르는 집은 우리의 최초의 세계다. 그것은 정녕 하나의 우주다라고 말했다. 바슐라르는 우리가 어머니의 자궁에 있을 때 무의식 속에 형성된 이미지로 어떤 공간에 감싸이듯이 집에서 안온함과 평화로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만큼 집은 인간의 성장에 크나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건축가 승효상은 건축은 집을 짓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오히려 집은 하부구조이며 그 집 속에 담기는 우리들의 삶이 그 집과 더불어 건축이 된다라고 말했다. ‘행복의 건축이 되는 관건은 건축 이후에 그 집에 깃들어 살아가는 이들의 숙제라는 말이다. 집의 하드웨어는 시공사가 만들지만, 그 집을 완성시키는 몫은 그 집에 깃들어 사는 사람이라는 말과 같다.

인문학자인 최효찬과 한옥 건축가인 김장권이 함께 쓴 집은 그리움이다는 우리가 정말로 살고 싶은 집에 대한 이야기다. 최효찬은 결혼한 이후 지금까지 23년 동안 12번을 이사했고, 10번 이상을 아파트에서 살았다. 정확히 2년도 안 돼 한 번꼴로 이사를 한 셈이다. 그런데 최효찬은 아파트에서 오랫동안 살았지만, 그곳에서 살았던 기억은 별로 남아 있지 않다고 말한다. 아파트는 땅이 아니라 허공에 공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인지 혹은 획일적인 공간 때문인지 몰라도 이사를 하면 그곳에서 살던 기억마저 덩달아 사라져버렸다는 것이다. 삶이 휘발유처럼 싹 날아가버린다는 것이다.

최효찬은 집은 그리움이다에서 인간에게 집은 과연 무엇이며, 어떤 곳인가?”라고 묻는다. 집에는 그 집만의 고유한 이야기가 있다. 각기 다른 얼굴을 하고 있는 집이라면 주인의 취향과 그 집을 지으면서 고심한 흔적들이 드러나게 마련이다. 마당의 꾸밈이나 대문의 위치에서도 그 집만의 고유한 풍경이 펼쳐져 있다. 다시 말해 집은 개인적인 취향이나 기호에 따라 개인의 의지로 짓거나 선택할 수 있는 주거 공간이어야 하며, 그 집에는 가족의 정과 추억과 그리움이 오롯이 쌓여야 한다.

차례

프롤로그 - 6

1장 집에 대한 그리움

집은 어떤 곳인가? - 17

영원한 집은 어디에 있는가? - 22

오두막집에서 행복 찾기 - 28

작은 집을 짓다 - 34

영혼이 따뜻해지는 집 - 39

외가에 대하여 - 45

고택, 그 오래된 미래 - 51

나바렝스에 살고 싶다 - 56

 

2장 집을 위한 인문학

그리움이 완성되어 집이 되면 - 65

이황, 이상향을 짓다 - 71

철학으로 짓는 집 - 78

산수간에 집을 짓고 - 85

두보의 집은 어디인가? - 90

르코르뷔지에의 작은 집 - 96

생텍쥐페리의 유년의 집 - 101

몽테뉴의 서재가 있는 집 - 107

데카르트의 철학을 잉태한 집 - 114

 

3장 나의 집 순례기

나는 33번을 이사했다 - 123

기억 속의 영원한 고향집 - 129

3남매가 살았던 자취방의 기억들 - 138

무작정 상경과 얹혀살기 - 143

지상에서 가장 큰 방 - 148

전셋집과 하숙집에 대한 추억 - 155

전세로 신혼 생활을 시작하다 - 163

내 집을 마련하다 - 169

다시 전세살이를 하다 - 175

단독주택에 살다 - 179

빌라와 아파트에 살다 - 186

다시 내 집을 마련하다 - 191

다시 아파트에 살다 - 197

정주의 꿈을 꾸다 - 201

 

4장 집을 짓다

 

토지를 매입하다 - 216

자금을 마련하다 - 219

집을 설계하다 - 222

땅을 측량하다 - 252

설계도를 심의받다 - 256

시공을 맡기다 - 260

착공을 하다 - 263

당호를 짓다 - 268

상량식을 하다 - 273

기와를 얹다 - 277

창문을 달다 - 281

보일러를 놓다 - 284

도배와 장판을 하다 - 287

현판식을 하다 - 290

책을 버리다 - 293

대문을 놓다 - 296

담장을 두르다 - 301

준공검사를 받다 - 305

건축물대장을 받다 - 308

 

5장 내가 만든 한옥 이야기

관훈재 : 보전과 발전을 동시에 품다 - 318

#200 : 들어가고 싶은 집, 살고 싶은 집 - 330

일우재 : 하루도 넉넉하고 햇살도 넉넉한 집 - 342

일연재와 교월당 : 자연을 닮은 집, 달빛이 밝은 집 - 354

건명원 : 사람이 나무를 키우고 나무가 사람을 키우는 집 - 366

채효당 : 세상에서 가장 큰 집 - 378

 

에필로그 - 390

참고문헌 - 394

 

지은이 소개

 

최효찬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문학박사(비교문학) 학위를 받았다. 17년간 경향신문기자로 일하다 2006년 신문사를 그만두고 전업작가로 살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미디어아트연구소 전문연구원이자 자녀경영연구소 소장이다. 2015년에는 한국수필가협회가 주최한 수필 신인상 공모에 당선되어 수필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작가이자 칼럼니스트로 삼성경제연구소 SERI CEO에서 명문가의 위대한 유산을 주제로 강의를 하며 우리 사회의 리더들에게서 큰 호응을 얻었다. 2011년 독특하고 열정적인 글쓰기로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가 선정한 한국의 저자 300에 선정되었다.

 

김장권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고려대학교 건축학과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그 후 건축과 관계되지 않는 사업은 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본격적으로 한옥을 짓기 시작한 지 20년이 넘었다. 북촌HRC 대표로 한옥 리모델링, 신축 설계, 시공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시 은평한옥마을 건축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금까지 200여 채의 한옥을 건축했으며, 한옥 건축가들이 사찰 위주로 짓는 데 반해 대부분 가정집을 리모델링하거나 신축해왔다.

2008년 제1회 한국 내셔널트러스트 한옥전에 현우재(玄遇齋)가 선정되었고, 2009년 유네스코 아시아 태평양 문화유산 보존상 디자인·시공 부문(UNESCO ASIA-PACIFIC HERITAGE AWARD Designers, General Contractors)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2011년 대한민국 한옥 공모전 준공 부문 올해의 한옥 대상에 가회동 L주택’, 2012년 대한민국 한옥 공모전 건축 부문 올해의 한옥상에 관훈재’, 2013년 대한민국 한옥 공모전 건축 부문 올해의 한옥상에 ‘#200’이 선정되어 3년 연속 한옥상을 수상했다.

2015년 대한민국 목조건축대전 준공 부문 본상에 일연재와 교월당’, 2018년 대한민국 목조건축대전 준공 부문 본상에 채효당이 선정되었다.

공통정보입니다.

 

상품 리뷰
No 제목 작성자 날짜 평점
상품 문의
No 제목 작성자 날짜 상태